대우건설, 모바일 기반 안전관리시스템 도입

관리자 2023.04.12 20:04 조회 수 : 180

news3.jpg

 

대우건설이 지난 5일 모바일·웹 기반 국내현장 안전보건 업무시스템인 스마티(SMARTY)를 오픈했다고 6일 밝혔다. 스마티는 현장에서 발생 가능한 위험을 예측하고 작업자간 실시간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돕는다.

 

기존 현장 안전관리 업무는 문서를 활용한 보고 등 서류 작성에 많은 시간이 소모됐고, 방대한 분량의 데이터를 모아 활용하기가 힘들었다. 이번에 오픈한 스마티는 오프라인 기반 업무를 디지털화해 업무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고, 안전·보건 데이터베이스(DB)를 구축해 향후 사례 연구 및 다양한 교육자료로 활용 가능하다.

 

통상 건설현장의 안전사고는 끼임·떨어짐·맞음·무너짐·부딪힘 등으로 인해 발생한다. 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적극적인 의사소통이 필수적이다. 떨어짐의 경우 근로자들끼리 서로 안전걸이를 꼼꼼하게 잘 확인하고, 관리자들이 안전수칙을 상기시켜준다면 방지할 수 있다. 자재 운반 차량, 건설기계와 작업자의 충돌 문제도 차량과 기계 등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공유함으로써 사고를 막을 수 있다.

 

스마티는 건설현장 내의 실시간 소통 및 빠른 의사소통에 주안점을 뒀다. 스마티에 내재된 수시·일일 위험성 평가를 통해 관리자들은 안전사고를 예측하고 현장 근로자들이 적절한 조치를 하도록 요구할 수 있다. 근로자들 역시 공사 중 위험이 예상되면 모바일 앱을 통해 작업 중지권을 행사할 수 있다. 소통의 효과를 더욱 극대화하기 위해 스마트는 카카오톡과 유사한 '소통문자'를 도입했다. 현장의 전 직원이 참여 가능하다.

 

대우건설 관계자는 "앞으로 스마티를 기반으로 안전·보건 DB가 축적돼 빅데이터, 인공지능(AI) 분석 등을 통해 안전사고를 예방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"이라며 "외국인 현장 근로자들을 위해 15개 외국어 번역 시스템을 지원하는 등 전직원이 안전관리 업무에 참여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"고 말했다.

 

http://ikingsmill.co.kr/

 

부산시민공원 푸르지오

부산의 중심, 468 하이엔드 주거공간

내집을 호텔처럼 누리다